‘6회 5실점’ 파슨스, 교체안한 이유는? 이동욱 감독 “막아주길 바랐다, 결과는 내 책임” [고척 톡톡]

‘6회 5실점’ 파슨스, 교체안한 이유는? 이동욱 감독 “막아주길 바랐다, 결과는 내 책임” [고척 톡톡]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5:45 최종수정 2021.10.14. 오후 05:45
16342129957933.jpg
NC 다이노스 웨스 파슨스. /OSEN DB


[OSEN=고척, 길준영 기자] “구원투수들보다는 파슨스가 낫다고 판단했다. 결과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을 져야한다”

NC 다이노스 이동욱 감독은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 전 인터뷰에서 전날 아쉬운 투구내용을 기록한 선발투수 웨스 파슨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파슨스는 지난 13일 키움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10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6실점 패전을 기록했다. 파슨스는 5회까지 1실점으로 순항했지만 6회에만 5실점하며 무너졌다. 교체 타이밍이 있었지만 이동욱 감독은 파슨스를 밀어부쳤고 결과는 좋지 않았다. NC는 2-8로 패했다.

이동욱 감독은 “공 개수가 넘어가면 힘들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경기 끝나고 이야기를 들었지만 잔부상도 있었다. 다만 부상이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파슨스가 6회를 막아줬으면 했다”라고 말한 이동욱 감독은 “파슨스로 6회를 넘기고 불펜진을 가동하려고 했다. 투구수도 막 80구를 넘어 많지 않았다. 구원투수들보다는 파슨스가 낫다고 판단했다. 작년과는 불펜진이 달라서 선발투수를 길게 끌고 가려고 한다. 결과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을 져야한다. 이용찬까지 가는 과정이 잘 만들어져야 할 것 같다”라며 아쉬워했다.

NC는 올 시즌 불펜 평균자책점 4.53으로 리그 4위를 기록중이다. 평균자책점은 나쁘지 않지만 블론세이브는 15개로 키움과 더불어 리그에서 네 번째로 많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16342129959668.jpg
길준영 기자

예측만하면 반대로 가는 길준영 기자입니다. 문어보다는 나은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WC 4⅓이닝 1실점’ 슈어저, NLDS 3차전 선발 출격
  • ‘160km 파이어볼러’ 만나는 TB, 홈런 기억 있는 최지만이 앞장선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 블핑도 나온다 'OSEN 연예'
  • 류현진을 직캠으로? 'OSEN' TV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