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컴이 말하는 퍼거슨의 축구화 사건 "이상한 사고였다"

베컴이 말하는 퍼거슨의 축구화 사건 "이상한 사고였다"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4:49 최종수정 2021.10.14. 오후 04:49
16342022050374.jpg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걷어 찬 축구화에 맞아 눈썹 위가 찢어졌던 데이비드 베컴. 미러 홈페이지 캡처
2003년 2월1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아스널과 FA컵 16강전에서 0대2로 완패했다. 라커룸으로 향한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데이비드 베컴의 수비 가담을 지적하며 바닥에 놓인 축구화를 발로 찼다. 축구화는 베컴의 눈 부위에 맞았고, 베컴은 눈썹 위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흔히 말하는 퍼거슨 감독과 베컴의 축구화 사건이다.

베컴은 2003년 6월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퍼거슨 감독을 아버지처럼 따랐던 베컴의 이적에 축구화 사건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베컴이 축구화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베컴은 14일 영국 미러를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사건"이라면서 "퍼거슨 감독이 나에게 걸어오면서 바닥에 쌓여 있는 옷 더미를 발로 찼다. 킥이 얼마나 정확했는지는 내 머리에 맞고 나서야 깨달았지만, 나쁜 감정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히 이상한 사고였다. 클럽 내에서는 바로 잊혀졌지만, 사람들은 우리의 관계에 대해 추측하기 시작했다"면서 "하지만 퍼거슨 감독과는 바로 매듭을 지었다"고 덧붙였다.

베컴은 모히칸 스타일에 대한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베컴은 2000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채리티 실드(커뮤니티 실드)를 앞두고 헤어 스타일을 바꿨다. 모히칸 스타일이었다.

베컴은 경기 전 훈련에서도 비니를 쓰고 모히칸 스타일을 감췄다. 훈련에서도, 호텔에서도, 밥을 먹을 때도 줄곧 비니를 썼다. 퍼거슨 감독의 눈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비니를 쓰고 경기를 할 수는 없는 상황. 결국 경기 전 라커룸에서 들통이 났고, 퍼거슨 감독은 삭발을 명령했다.

베컴은 "모히칸 스타일을 했는데 퍼거슨 감독의 입맛에 안 맞을 거라 생각했다. 무서워서 비니를 쓰고 훈련했다. 계속 쓰고 있었다"면서 "라커룸에서 퍼거슨 감독이 곧바로 '밀어버려'라고 소리쳤다. 농담이라 생각했는데 진담이었다. 결국 워밍업을 하러 가기 전에 머리를 밀었다"고 웃었다.

이런 저런 사건이 있었지만, 퍼거슨 감독은 베컴에게 아버지 같은 존재다.

베컴은 "퍼거슨 감독은 내가 경험한 최고의 감독을 넘어 11세 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도착한 순간부터 떠난 날까지 아버지 같은 존재였다"면서 "헤어드라이어에 대한 두려움은 우리가 잘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 "익명 비난과 욕설 멈춰주세요" 베테랑 정우영의 부탁
  • '자선경기 해트트릭' 은퇴 후에도 벵거를 괴롭히는 드로그바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 거짓은 칼컷, 진실은 노컷으로!
  • 네이버에서도 진실은 노컷으로!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