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즌 만에 다시…레오 “OK, 운명인가 봐요”

7시즌 만에 다시…레오 “OK, 운명인가 봐요”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12:05 최종수정 2021.10.14. 오후 12:05
16342021901647.jpg

“OK금융그룹 유니폼, 운명인 것 같아요.”

‘쿠바 폭격기’ 레오나르도 레이바(31·등록명 레오)가 돌아왔다. OK금융그룹은 지난 5월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레오를 지명했다. 시간이 흘러 어느덧 30대가 된 레오지만 여전히 리그에서 통할 수 있는 기량이라 판단했다. 7시즌만의 복귀다. 일찌감치 경계대상 1호로 지목되고 있다. 레오는 “기쁘다. 한국이 그리웠다”면서 “어렸을 땐 언제 힘을 쓰고 빼야하는지 몰랐다. 더 노련해지고 힘도 좋아졌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레오는 V리그 남자부 최고의 외인 중 한 명이다. 2012~2013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삼성화재에서 뛰었다. 높은 타점과 탄탄한 체력을 앞세워 리그를 평정했다. 사상 최초로 세 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2012~2013시즌, 2013~2014시즌엔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93경기를 뛰는 동안 3233득점을 기록했다. 경기 당 34.7득점을 쏟아낸 것. 한국 무대를 떠난 후엔 터키, 레바논,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등을 거쳤다.

익숙한 삼성화재가 아닌 OK금융그룹 유니폼을 입었다는 부분도 흥미롭다. OK금융그룹은 레오의 정상 등극을 막았던 팀이다. 2014~2015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패했다. 레오는 당시를 떠올리며 “마지막 경기를 끝내고 속이 쓰렸다. 마음의 상처를 입긴 했지만 OK금융그룹 선수들이 잘했기에 불만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다 보니 OK금융그룹 유니폼을 입게 됐다. 운명인 것 같다. 이제는 묵은 때를 씻어내는 일만 남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도전. 든든한 조력자는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이다. 2012~2013시즌 삼성화재에서 동료로 인연을 맺었다. 스승과 제자로 위치가 바뀌었지만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레오는 “과거에도 최선임과 막내로 만났다”면서 “서로의 스타일을 잘 알고 있어 도움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 V리그는 외인들에게 치중하는 플레이가 많았다. 지금은 의존도가 크게 떨어졌다. 외인보다는 한국 선수 기량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목표는 하나. 우승이다. 레오는 “트리플크라운을 하거나 MVP를 하는 것보다 팀의 우승이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KOVO 제공/ 레오가 남자 프로배구 개막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기사제공 스포츠월드

이혜진 기자

이야기가 있는 스포츠를 전하겠습니다.

  • [내야외야] 롯데, 가을야구 염원 ‘Cheer-Up 시리즈’ 진행
  • 외인 공백에도 의연한 최태웅 감독 “오히려 잘됐다”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