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감독 “삼성이 달라졌어요” [스경X현장]

이상민 감독 “삼성이 달라졌어요” [스경X현장]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10:15 최종수정 2021.10.13. 오후 10:15
[스포츠경향]
16341697849331.jpg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이상민 감독이 13일 열린 전주 KCC와의 경기 도중 작전타임 때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KBL 제공

초반의 흐름을 빼앗기고도 뒤집었다. 상대가 쫓아왔을 때도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응수했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예전과는 달라진 모습으로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KCC에 88-86으로 이겼다.

1쿼터엔 KCC에 완전히 흐름을 내줬다. 삼성이 2점을 넣는 동안 KCC는 연속 3점 플레이로 앞서나갔다. 이정현의 3점슛과 정창영의 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 거기에 라건아의 3점까지 림을 가르며 4-9로 밀렸다. 리바운드도 밀렸고 수비도 손발이 맞지 않았다.

다른 때 같으면 한 번 분위기를 내주면 좀처럼 회복하지 못한 채 무기력하게 끌려갔을 터. 하지만 이날 삼성은 2쿼터부터 전열을 가다듬으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쿼터 흐름이 좋지 않았다. 공이 잘 돌지 않고 상대에게 공격을 많이 허용했다. 쓸데없는 파울로 안되도 되는 점수를 줬다”며 “그러나 2쿼터에 수비를 바꾸면서 효과를 봤고 이에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임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예전에는 흐름을 빼앗기면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다. (첫 경기) LG전도 그랬고 오늘도 흐름을 빨리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3경기를 했지만, 작년과 달라진 점이다. 선수들이 2쿼터에 잘 해줘서 주도권을 빨리 잡아 왔다. 흐름을 끊었던 게 승리 요인”이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선수들 역시 지난 시즌과 팀이 달라졌다고 입을 모았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 들어온 김시래는 “지난 시즌과 달리 코트에서 선수들끼리 얘기를 많이 한다”며 “그러면서 선수들의 자신감이 붙고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없는 건 아니다. 바로 ‘파울’이다. 이 감독은 “데이터를 뽑아보니 지난 시즌에 자유투, 득점 인정 반칙, 공격 리바운드, 턴오버 등으로 상대에게 60점 정도를 허용했다”며 “이런 점수를 내주면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리바운드는 마음에 들지만, (파울로) 자유투를 많이 내준 건 아쉽다”고 했다.

잠실|조홍민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스포츠경향

조홍민 기자

스포츠 선임기자 입니다.

  • 유재학 모비스 감독 "초반부터 악재가 겹치네요" [스경X현장]
  • 이기흥 체육회장 “심석희, 국가대표 자격 문제도 논의”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