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신호 켜진 103년 만에 대기록…"통증만 없다면"

적신호 켜진 103년 만에 대기록…"통증만 없다면"

기사입력 2021.09.17. 오후 05:00 최종수정 2021.09.17. 오후 05:00
16318801979842.jpg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의 대기록 도전에 위기가 찾아왔다.

미국 ESPN을 비롯해 현지 언론은 17일(이하 한국시각) '오타니의 투수 등판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오타니는 18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전날(16일) 캐치볼을 하면서 팔에 통증이 생겼다.

투타겸업을 하고 있는 올 시즌 오타니는 투수로는 21경기 9승 2패 평균자책점 3.36을 기록했고, 타자로는 44홈런을 때려내며 블라디미르 게리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살라도르 페레스(캔다스시티로열스·이상 45홈런)에 이은 홈런 2위를 달리고 있다.

1승을 더하면 오타니는 두 자릿수 승리와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하게 된다.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3년 만에 나오는 기록이다. 당시 베이브루스는 13승과 11승을 거뒀다. 그러나 시즌 경기가 20경기도 채 남지 않은 만큼, 통증이 조금이라도 길어지게 되면 오타니의 두 자릿수 승리-두 자릿수 홈런은 무산된다.

LA 에인절스 조 매든 감독도 향후 등판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매든 감독은 "상태가 좋다면 다시 던지는 것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어떤 종류의 통증이 지속된다면 다시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오타니는 17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3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 3회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5회 안타를 치고 후속 타자의 적시타로 득점까지 성공했다. 에인절스는 9대3으로 승리하면서 2연승을 달렸다.
이종서 기자 [email protected]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1631880198299.png
이종서 기자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입니다

  • '이정후 홈런 4안타' 진격의 키움, 롯데 잡고 3연승 행진 [부산 리뷰]
  • '김선기 시즌 첫 선발승+이정후 맹타' 키움, 롯데 잡고 DH 1차전 기선 제압 [부산 리뷰]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