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전 타율 0.478' SSG 최주환, 친정팀 만나면 '펄펄'

'두산전 타율 0.478' SSG 최주환, 친정팀 만나면 '펄펄'

기사입력 2021.09.17. 오전 11:46 최종수정 2021.09.17. 오전 11:47
기사내용 요약
2일 두산전에서 홈런 두 방으로 친정팀 울려
16일에는 무승부 속 4안타 맹타
16318585933677.jpg
[인천=뉴시스]조성우 기자 = 22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SSG 7회말 공격 1사 후 최주환이 1점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21.06.22.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20시즌을 마치고 SSG 랜더스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최주환(33)이 친정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최주환은 지난해까지 '두산맨'이었다. 200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6라운드 전체 46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최주환은 15년 동안 두산에 몸 담았다.

2020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최주환은 SSG와 4년 최대 42억원에 계약하고 정들었던 두산을 떠났다.

표본이 많지 않지만 최주환은 올해 친정팀 두산을 상대로 유독 강한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16일 경기를 포함해 두산전 6경기에서 타율 0.478(23타수 11안타) 2홈런 5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첫 친정 나들이에서는 쓴맛을 봤다.

그가 SSG 이적 후 처음으로 두산을 상대한 것은 6월 4일. 당시 잠실을 찾은 최주환은 찬스마다 침묵하며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당시 두산과의 3연전에서 최주환은 12타수 3안타에 머물렀다.

하지만 후반기 들어서는 친정팀에 연일 비수를 들이대고 있다.

최주환은 지난 2일 인천 두산전에서 홈런 두 방을 포함해 3타수 2안타 3득점으로 활약하며 SSG의 10-1 승리를 견인, 친정팀을 제대로 울렸다. 3회 투런포, 6회 솔로포를 터뜨리며 불꽃타를 선보였다.

지난 16일 잠실 두산전에서도 최주환은 5타수 4안타 1타점 1득점으로 고군분투했다. SSG 타선이 잔루 12개를 쏟아내며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지만 최주환의 방망이는 돋보였다.

SSG가 낸 3점 가운데 2점이 최주환이 기여한 점수였다.

1회초 무사 1, 2루에서 최정이 병살타를 쳐 무득점으로 이닝이 끝날 수 있는 상황에서 2사 3루에 타석에 들어선 최주환은 적시타를 때려내 SSG에 선취점을 안겼다.

3회초에도 안타를 날린 최주환은 1-1로 맞선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한유섬의 내야안타로 2루까지 나아간 최주환은 박성한의 적시타로 홈을 밟아 SSG에 2-1 리드를 안겼다.

최주환은 3-3으로 맞선 9회초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안타로 출루, 상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후속타 불발로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최근 최주환의 타격감에는 물이 올랐다. 후반기 들어 22경기에서 타율 0.366, 6홈런 16타점으로 활약 중이다. 힘겨운 중위권 싸움을 펼치고 있는 SSG로서는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팀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최주환은 친정팀 상대 강세에도, 최근 물오른 타격감에도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

최주환은 16일 경기를 마친 뒤 "타격감이 올라온 것은 좋은 일이지만, 팀이 이기지 못하면 아무 의미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두산전이라고 해서 특별한 의미를 두지도 않는다. 어느 팀과 경기하든 최선을 다해 팀 승리에 보탬이 되고자 노력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뉴시스

1631858593515.jpg
김희준 기자
  • 세광고 박준영, 2차전체 1순위 한화行…1R 투수 7명(종합)
  • '2위 싸움' LG-삼성 대격돌…두산 상승세, 뜨거워진 중위권 경쟁
기사 섹션 분류 가이드

기사 섹션 분류 안내

스포츠 기사 섹션(종목) 정보는 언론사 분류와 기술 기반의 자동 분류 시스템을 따르고 있습니다. 오분류에 대한 건은 네이버스포츠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오분류 제보하기 가이드 닫기
  • 네이버 메인에서 뉴시스 구독하세요
  • 경제기자의 재테크 성장기 [생존테크]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