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슈어저, 김광현과 한솥밥? “STL과 완벽히 들어맞는다” 美매체

‘사이영상’ 슈어저, 김광현과 한솥밥? “STL과 완벽히 들어맞는다” 美매체

기사입력 2021.06.11. 오전 05:19 최종수정 2021.06.11. 오전 05:19
16233697979994.jpg
[사진] 워싱턴 내셔널스 맥스 슈어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워싱턴 내셔널스의 에이스 맥스 슈어저(36)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2)과 함께 뛰게 될까.

미국매체 USA투데이는 11일(한국시간) 트레이드 될 가능성이 높은 선발투수 중 최고의 투수로 슈어저를 꼽았다. 예상 행선지는 잭 플래허티와 김광현의 부상으로 선발진에 공백이 발생한 세인트루이스다.

슈어저는 아메리칸리그(2013년)와 내셔널리그(2016-17년)에서 모두 사이영상을 수상한 특급 에이스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 연속 사이영상 투표 5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올 시즌에도 12경기(77이닝) 5승 4패 평균자책점 2.22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하지만 소속팀인 워싱턴은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하위권으로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많이 낮아진 상황이다.

USA투데이는 “포스트시즌 진출 경쟁팀 중에 미래에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수 있는 1선발을 원하지 않는 팀은 없다. 슈어저는 7월 만 37세가 되지만 여전히 리그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이라면서 “세인트루이스와는 완벽하게 들어맞는다”라고 전망했다.

이어서 “세인트루이스는 선발투수 5명 중 3명이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다. 슈어저는 올 시즌 종료 후 FA가 되며 가족은 여전히 세인트루이스에 살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놀란 아레나도를 영입했기 때문에 3루수 유망주 놀란 고먼을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레이드 루머에 거론되는 다른 빅네임 선수들로는 크렉 킴브럴(시카고 컵스), 트레버 스토리(콜로라도), 닉 카스테야노스(신시내티),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 등이 언급됐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