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 집 줄게 새 집 다오”… 지자체의 요상한 농구장 셈법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 지자체의 요상한 농구장 셈법

기사입력 2021.06.10. 오후 05:31 최종수정 2021.06.10. 오후 07:06
가스공사, 대구 가려다 신축 부담에 머뭇
기존 체육관 사용에 조건 달아 협상 난항

kt, 부산 측 신축 요구 탓 수원으로 옮겨
16233589851207.jpg
KBL 제공
프로농구의 연고지 문제를 둘러싸고 지방자치단체와 구단의 갈등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구단이 바라는 지원과 지자체가 하려는 지원이 서로 어긋나면서 애꿎은 팬심만 상처받고 있다.

프로농구는 9일 연고지와 관련해 두 가지 이슈로 떠들썩했다. kt가 부산에서 수원으로 옮긴다는 것과 한국가스공사의 새 연고지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두 사안 모두 지자체가 구단에 신축 구장을 요구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10일 “구장 신축에 대해서는 우리도 필요성을 공감한다”면서 “현실적으로 누가 어떤 방식으로 짓느냐인데 그 부분에 대해 협의가 아직 안 끝났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는 가스공사가 많은 비용을 부담해 신축구장을 건설해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공사는 대구체육관의 개보수를 통해 다음 시즌을 준비하기를 원하지만 대구시는 개보수를 신축구장과 연계해 요구하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kt가 연고지 이전을 결정한 이유 역시 부산시의 신축구장 요구가 결정적 원인이 됐다. kt 관계자는 10일 “부산시에 사직체육관 내 2개 보조경기장 중 하나를 연습구장으로 쓰게 해달라고 건의했는데 시민들이 쓰니 아예 안 된다고 했다”면서 “4일에 시와 협상했는데 이 자리에서 부지를 마련할 테니 경기장을 지으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국비 30% 정도를 받을 수 있게 해보겠다고 논의했지만 신규 건립이 부담스러웠던 kt는 결국 수원 이전을 결정했다.

지자체의 프로스포츠단에 대한 열악한 지원은 이미 다른 종목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대기업이 프로 구단을 운영하는 한국 프로스포츠의 특성상 지자체는 구단에게 지나친 희생을 요구하는 경향이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대구체육관의 개보수마저 안 된다면 최후에 연고지를 다른 곳으로 알아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은 대구시와 부산시의 입장을 듣고자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류재민 기자 [email protected]



▶ 우리가 몰랐던 군사, 술, 우주이야기 클릭!
▶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세요
▶ [나우뉴스] 세상에 이런 일이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공 서울신문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