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그런거 아닌데?" 네이마르, 키미히 앞 보복 세리머니 이슈(英 언론)

"일부러 그런거 아닌데?" 네이마르, 키미히 앞 보복 세리머니 이슈(英 언론)

기사입력 2021.04.14. 오후 10:46 최종수정 2021.04.14. 오후 10:46
16184234041042.jpg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일부러 그런거 아닌데?"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 PSG)가 조슈아 키미히(바이에른 뮌헨)를 향한 '보복 세리머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PSG는 14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20~2021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0대1로 패했다. 원정에서 열린 8강 1차전에서 3대2로 승리했던 PSG는 1~2차전 합계 3대3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원정 다득점' 규정에 따라 바이에른 뮌헨을 잡고 4강에 진출했다. 창단 첫 UCL 우승 도전을 이어갔다.

스토리가 있는 매치업이었다. 두 팀은 지난 시즌 UCL 파이널 무대에서 격돌했다. 승리의 여신은 바이에른 뮌헨을 향해 웃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도 묘한 신경전이 있었다. 키미히는 "우리 팀이 더 뛰어나기 때문에 4강에 오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운명의 8강 2차전. 이날 경기에서는 바이에른 뮌헨이 1대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4강 티켓은 PSG의 몫이었다. 원정 다득점 규정 덕분.

4강을 확정한 순간. 네이마르는 레안드로 파레데스와 환호했다. 공교롭게도 그 앞에는 키미히가 서 있었다.

영국 언론 더선은 '네이마르가 키미히를 앞에 두고 세리머니를 했다. 네이마르는 돌덩이 같은 얼굴의 키미히 앞에서 즐거워했다. 그는 의도적으로 보복한 것이 아니었다고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네이마르는 경기 뒤 "일부러 그런건 아니다. 그저 가깝게 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mail protected]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