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쾅쾅쾅쾅' 메가트윈스포 가동한 LG, 키움에 13-2 완승···선발 전원 안타는 덤

'쾅쾅쾅쾅' 메가트윈스포 가동한 LG, 키움에 13-2 완승···선발 전원 안타는 덤

기사입력 2021.04.14. 오후 09:49 최종수정 2021.04.14. 오후 09:49
16184125947663.jpg
[스포탈코리아=고척] 김동윤 기자=LG 트윈스가 홈런 4개 포함 장·단 14안타를 몰아치며, 지난 경기 패배를 완벽히 갚아줬다.

LG는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년 신한은행 SOL KBO 리그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13-2로 승리했다.

LG의 선발로 나선 정찬헌은 6이닝 0실점, 2피안타 1볼넷 3탈삼진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지난 7일 KT 위즈전에서 5이닝 0실점 투구에도 승리를 챙기지 못한 정찬헌은 6일 휴식 뒤 더욱 뛰어난 투구를 보였다.

반면, 키움은 선발 김정인이 5이닝 7피안타(3피홈런) 3볼넷 5탈삼진으로 5실점 하며 크게 무너졌다. 경기 내용은 좋지 않은 김정인이었지만, 110개의 공을 던지며 5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것은 높이 살 만했다.

LG는 홍창기(중견수) - 라모스(1루수) - 김현수(좌익수) - 이형종(우익수) - 채은성(지명타자) - 김민성(3루수) - 유강남(포수) - 정주현(2루수) - 오지환(유격수)으로 타선을 꾸렸다.

포수만 교체한 키움은 서건창(2루수) - 김혜성(유격수) - 이정후(중견수) - 박병호(1루수) - 프레이타스(지명타자) - 김웅빈(3루수) - 김은성(좌익수) - 이용규(우익수)로 타선을 구성했다.

타선에 큰 변화를 주지 않은 두 팀이었지만, 과정과 결과는 어제와 정반대였다.

LG는 2회 선두 타자 김민성이 2루타로 치고 나가자, 유강남이 좌월 2점 홈런을 만들어냈다. 2회 2사에 들어선 홍창기는 볼넷을 골라냈고, 라모스가 우전 안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여기서 김정인의 폭투까지 나오면서 점수는 3점 차로 벌어졌다.

LG의 홈런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3회 채은성, 5회 김현수가 각각 1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6회에는 김재웅이 김정인을 대신해 마운드에 올랐지만, 2구 만에 선두 타자 정주현에게 홈런을 내줬다.

7회에는 안타로만 대거 7득점을 뽑아냈다. 7회 1사 1, 3루에 타석에 들어선 유강남은 박관진을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기록했고, 정주현이 볼넷으로 출루해 만루가 만들어졌다.

이날 유일하게 안타가 없던 오지환이 좌중간을 꿰뚫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고, 홍창기의 볼넷 출루로 만들어진 1, 3루 기회에서 라모스는 고척돔 천장을 맞는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키움은 박관진에서 임규빈으로 투수를 교체했지만, 위기는 계속됐다. 이형종은 2사 1, 3루에서 또 한 번 2타점 적시타로 13-0을 만들었다. 채은성의 안타와 구본혁의 볼넷으로 재차 만루가 만들어졌고, 유강남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길었던 7회 초가 끝났다.

이후 키움은 9회 말 김은성이 팀의 첫 장타(2루타)를 기록했고, 희생플라이와 폭투로 2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13일 경기에서 13안타를 기록했던 키움은 이날은 3안타에 그치며 무기력했다. 4회와 6회 김혜성과 이용규가 안타를 기록했지만, 이정후와 서건창이 병살타를 기록하며 이렇다 할 기회도 만들지 못했다.

반면, LG는 7회 오지환의 안타로 2021시즌 리그 두 번째(LG는 첫 번째), 통산 988번째 선발 전원 안타를 완성했다. 13일 경기에서 6안타에 그쳤던 LG는 홈런 4개 포함 장·단 14안타를 몰아치며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사진=LG 트윈스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