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설공단, 여자 핸드볼 ‘왕좌’

부산시설공단, 여자 핸드볼 ‘왕좌’

기사입력 2021.02.28. 오후 02:49 최종수정 2021.02.28. 오후 03:00
삼척시청에 25-22로 승…2연승으로 우승
이미경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 선정
16145246104494.jpg
26일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에서 우승한 부산시설공단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부산시설공단이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에서 2년 만에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리그 1위 팀인 부산시설공단은 26일 강원도 삼척체육관에서 열린 2선승제의 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서 삼척시청을 25-22로 꺾고 2연승으로 여자 핸드볼 왕좌에 올랐다. 24일 열린 1차전에서 부산시설공단은 삼척시청을 25-24로 꺾은 바 있다.

1, 2차전 각 경기서 7골씩을 넣은 부산시설공단 이미경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다.

반면 시즌 개막 5연승을 달리며 1위 돌풍을 이어갔던 삼척시청은 이번 시즌에도 준우승에 그치면서 2011년 SK핸드볼코리아리그 출범 뒤 4번째 준우승이라는 불운을 맛봐야 했다. 삼척시청은 골키퍼 박미라가 골키퍼 상을, 김윤지가 올스타에 뽑힌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한편, 이번 시즌 여자부 신인상에는 부산시설공단의 김다영이 선정됐다.

이정국 기자 [email protected]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4.7 보궐선거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한겨레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