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인종차별 공격당한 축구선수…영국 축구계 '발칵'

또 인종차별 공격당한 축구선수…영국 축구계 '발칵'

기사입력 2021.02.28. 오전 07:00 최종수정 2021.02.28. 오전 07:00
16144706076901.jpg
영국 더비카운티 구단이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인종차별 공격을 받은 카짐-리차드를 응원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더비카운티 트윗 계정 캡처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또 인종차별이라니.'

영국 축구계에서 인종차별 사건이 또 발생해 파장이 일고 있다.

28일(한국시각) 가디언 등 영국 매체들에 따르면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2부격인 챔피언십리그 경기가 끝난 뒤 터키계 선수가 인종차별 공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사건은 이날 벌어진 2020∼2021 챔피언십 정규리그 33라운드 더비카운티와 노팅엄 포레스트의 경기 직후 일어났다. 인종차별 표적은 이날 경기에서 종료 6분 전 1대1 동점골을 터뜨린 더비카운티 공격수 콜린 카짐-리차드(35)였다.

카짐-리차드는 영국 런던 태생이지만 어머니가 터키 출신이어서 터키 국적도 보유하고 있다. 프로생활은 주로 영국에서 했지만 터키 국가대표로 뛰기도 했다.

카짐-리차드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것에 화가난 팬들이 경기가 끝난 뒤 몇 시간도 되지 않아 카짐-리차드의 SNS(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몰려가 인종차별적인 비난 댓글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언론들은 2차 피해를 우려해 인종차별 발언을 자세하게 소개하지 않았지만 카짐-리차드와 구단측이 경악할 정도였다고 한다. 영국 가디언지는 '카짐-리차드의 이번 사건은 소셜미디어에서 악의적인 학대를 받는 축구 선수의 최신 사례가 됐다'고 지적했다.

카짐-리차드는 "어린 자녀들에게 요즘 세상에 인종차별이 여전히 존재하는 이유를 설명을 해줘야 했는데 그런 현실이 너무 가슴 아팠다"고 토로했다.

이에 카짐-리차드의 소속팀 더비카운티 구단은 "정말 역겨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관할 경찰과 관계기관에 신고서를 접수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구단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스포츠나 사회에는 인종차별을 위한 자리가 없다. 더비카운티는 차별과 편견에 대해 무관용 입장을 취하고 있다'면서 '소셜 미디어 남용은 슬프게도 점점 보편화되고 있으며 개인이 계정 뒤에 숨는 것은 너무나 쉽다. 악행이 계속 방치돼서는 안된다'고 규탄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다양성을 축하하기 위해 뭉쳤고 카짐-리차드는 물론 모든 선수들과 함께 자신있게 나서 이러한 행동이 용납될 수 없으며 용납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히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EPL에서는 경기 시작에 앞서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으로 '무릎꿇기' 의식을 거행하는 등 인종차별을 없애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런 가운데 특정 선수가 또 인종차별 공격을 받은 것으로 밝혀지면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만식 기자 [email protected]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