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일병 이지현 9단 "8강 앞으로"

해군 일병 이지현 9단 "8강 앞으로"

기사입력 2021.02.24. 오전 12:54 최종수정 2021.02.24. 오전 12:56
16141250082013.jpg

지난해 맥심커피배를 우승하고 입대한 현역 군인 이지현 9단. 온라인으로 치른 16강전에서 김영환 9단을 꺾고 8강 대진표의 마지막 자리를 메웠다.


제22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 16강전
이지현, 김영환 꺾고 막차로 8강 합류


(한게임바둑=한창규 기자) 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탈락한 무대의 주인공은 누가 될까. '입신 중의 입신'을 가리는 제22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의 패권 다툼은 8강 대결로 압축됐다.

8강 대진은 이지현-이동훈(4:2), 박정환-최정(3:0), 허영호-백홍석(4:6), 박진솔-김지석(3:6, 괄호 안은 상대전적). 유력한 우승후보였던 신진서 9단은 16강전에서 박진솔 9단에게 패했다.

한편 23일 열린 16강전의 마지막 대국에서는 이지현 9단이 김영환 9단에게 1시간 43분, 215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이 대국은 군복무 중인 휴가를 나올 수 없는 상황이어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특별히 심판을 두었다.


"처음부터 김영환 9단의 무리로 인해 이지현 9단이 크게 앞서 나갔다"는 바둑TV 이희성 해설자. "그 후 중앙에서 행마하는 과정과 하변에서 추궁당하는 장면 등의 고비가 있었지만 수읽기로 극복한 한판이었다"는 총평을 전했다.

김영환 9단이 1998년에 입단하고, 이지현 9단이 2010년에 입단하면서 두 기사가 함께 활동한 지 10년도 더 됐지만 첫 대결로 치러졌다.

8강전은 3월 1일 저녁에 동갑내기 친구인 허영호-백홍석의 대결로 시작한다. 입신에 오른 9단 기사 중에서도 32명 초청전으로 진행하는 제22기 맥심커피배의 상금은 우승 5000만원, 준우승 2000만원. 


부산 지역의 부대에서 해군 일병으로 복무 중인 이지현 9단은 전기 우승자이다.

김영환 9단은 9기 만에 다시 오른 본선에서 16강 성적을 남겼다.




☞ [모바일] 방문자수 No.1 한게임바둑
     무료 바둑 앱

☞ [PC] 즐거운 반상여행, 한게임바둑

☞ [한게임바둑 페이스북]

기사제공 한게임 바둑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