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어 6년 계약한 토론토, '양키스맨' 가드너까지 노렸다

스프링어 6년 계약한 토론토, '양키스맨' 가드너까지 노렸다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7:14 최종수정 2021.02.23. 오후 07:14
[일간스포츠 배중현]
16141141976605.jpg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가 외야수 브렛 가드너(38·뉴욕 양키스) 영입에 관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23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가드너 영입에 관심 있었던 구단으로 LA 에인절스와 애틀랜타 그리고 토론토를 언급했다. 눈길을 끄는 구단은 아무래도 토론토다. 류현진이 뛰고 있는 토론토는 1월 말 FA(자유계약선수) 외야수 최대어로 평가받던 조지 스프링어와 6년, 총액 1억5000만 달러(1649억원)에 계약했다. 기존에 있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와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칙까지 외야 포지션이 사실상 꽉 찼는데 가드너 영입을 노린 셈이다. 전력 보강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2008년 데뷔한 가드너는 메이저리그 통산 13년을 한 팀에서만 뛴 '원클럽맨'이다. 통산 154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9, 129홈런, 539타점을 기록했다. 2015년에는 올스타에 뽑혔고 2016년에는 아메리칸리그 외야수 부문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이력이 있다. 지난해 성적은 타율 0.223, 5홈런, 15타점. 시즌 종료 후 FA로 풀려 여러 팀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양키스 잔류를 선택했다.

배중현 기자 [email protected]


▶ [오늘의 운세 바로가기] [만화 바로가기]
▶ [일간스포츠 바로가기]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일간스포츠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