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두산 김태형 감독 "영하는 안 쓰면 된다, 타선이 더 고민"

'패장' 두산 김태형 감독 "영하는 안 쓰면 된다, 타선이 더 고민"

기사입력 2020.11.21. 오후 06:34 최종수정 2020.11.21. 오후 06:34
16059925933919.jpg
[스포탈코리아=고척] 김동윤 기자=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4차전 패인으로 무기력한 타선을 꼽았다.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산은 NC 다이노스에 0-3으로 패하며, 시리즈 전적 2-2 동률을 허용했다. 깜짝 선발 카드였던 김민규는 5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하며 제몫을 했지만, 구원 등판한 이영하가 연속 안타로 2점을 헌납한 것이 뼈아팠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이영하 교체 타이밍에 대해 "(김)민규가 5회부터 힘이 빠졌다고 했다. (이)영하가 제일 좋은 카드는 아니었지만 이닝이 많이 남아서 (이)영하를 짧게 붙여보려 했는데 결과가 안 좋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영하도 공 자체가 나쁘다기보다는 양의지와 승부한 것이 아쉬웠다"고 덧붙였다.

김태형 감독은 이영하의 부진 자체는 "(이)영하는 안 쓰면 그만"이라고 말하면서 "타격이 더 부진한 것이 고민이다. 투수진은 괜찮은데 타선이 1차전부터 고민"이라며 타선을 더 큰 문제로 여겼다. 오늘 두산의 타자들은 3안타를 친 김재호를 제외하고는 0안타로 침묵했다.

김민규의 호투가 유일한 소득이었다. 김태형 감독은 "(김)민규는 오늘 정말 잘 던졌고, 중요한 경기라 긴장도 했을 텐데 타자와의 승부에서 공격적으로 들어갔다. 공도 100개는 충분하겠다 싶었는데 본인이 5회가 넘어 힘이 빠졌다고 해 아쉬웠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우측 허벅지 경련으로 도중 교체된 김강률의 정확한 부상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김강률의 부상을 걱정한 김태형 감독은 5차전 선발 투수로 플렉센을 예고하면서 "2승 2패로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는데 5차전을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