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첫 유관중 경기서 진땀승…한국전력, 러셀 트리플크라운에도 4연패

현대캐피탈, 첫 유관중 경기서 진땀승…한국전력, 러셀 트리플크라운에도 4연패

기사입력 2020.10.31. 오후 05:51 최종수정 2020.10.31. 오후 05:51
16041349915032.jpg
제공 | 한국배구연맹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현대캐피탈이 첫 유관중 경기에서 진땀승을 거뒀다.

현대캐피탈은 3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9-27 14-25 25-21 23-25 17-15) 승리했다. 풀세트 접전 끝에 승점 2를 획득한 현대캐피탈은 7점으로 3위에 올랐다.

첫 유관중 경기로 진행된 맞대결에서 현대캐피탈은 어려운 경기를 했다. 첫 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잡았지만 2세트에서 무너지며 동점을 허용했다. 3세트 다시 리드한 후에는 4세트를 빼앗기며 5세트로 향했다. 마지막 5세트에서도 듀스 승부가 나왔다.

승리 일등공신은 다우디였다. 다우디는 62.96%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기록하며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35득점을 책임졌다. 센터 라인도 살아나 최민호가 13득점, 신영석이 10득점 등 두 자릿수 득점을 분담했다. 높이가 좋은 팀답게 블로킹에서 14대10으로 한국전력을 제압했다.

반면 한국전력은 잘 싸우고도 시즌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러셀이 트리플크라운(후위 9 블로킹 3 서브 6)을 달성하는 등 34득점 맹활약했지만 마지막 한 끗 차이에서 밀렸다. 박철우도 26득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센터 싸움에서 열세를 보이며 밀렸다.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00:00
Loading...
토토타임스 보증업체